한국어

·신문들 미국과 남조선당국의 반공화국《인권》소동 규탄

(평양 5월 15일발 조선중앙통신)얼마전 미국무성은 그 무슨 《자유주간》이라는것을 계기로 발표한 《성명》에서 《억압》이니, 《폭력》이니, 《인권침해》니 하고 입에 담지 못할 악담으로 우리 공화국을 헐뜯으면서 《최대한의 압박을 계속해나갈것》이라고 떠들어댔다. 다음날에 있은 기자회견에서도 미국무성 대변인은 저들이 최근 발표한 《인권보고서》에 그 누구의 《인권》상황을 《명확히 지적》했다느니, 《분명히 거기에서 후퇴하지 않았다.》느니 하면서 《인권》문제를 회담탁에 올려놓을 기도를 드러냈다.이런 가운데 남조선통일부도 《북인권정책협의회》라는것을 열고 《북인권증진》방안과 《북인권재단》설립문제를 위한 모의판을 벌려놓았다.

15일부 조선의 중앙신문들은 개인필명의 론평에서 이것은 공화국의 존엄과 자주권에 대한 용납 못할 도전이며 공공연한 유린이라고 단죄하였다.
《로동신문》은 미국이 조미대화를 앞두고 있지도 않는 《인권》문제를 거들며 공화국에 대한 압박놀음에 열을 올리는것은 대화상대에 대한 초보적인 례의도 갖출줄 모르고 앉을자리, 설자리도 가리지 못하는 실로 몰상식한 행위가 아닐수 없다고 비난하였다.
미국이 도발적인 반공화국《인권》소동에 매달리는것은 대화와 평화의 흐름을 대결과 긴장격화의 원점으로 되돌리고 모처럼 찾아온 문제해결의 마지막기회를 제발로 차던지는 격으로 될수 있다고 신문은 지적하였다.
《민주조선》은 미국은 상대가 누구인가를 똑바로 보고 코만 떼울 어리석은짓, 하지 않은것보다 못한 놀음에 매달리지 않는것이 좋을것이다, 남조선당국도 대세를 똑바로 보고 옳바로 처신해야 한다고 경고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comradeanatolii/7342366576/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