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남조선 《자유한국당》패거리의 여론조작행위 폭로

(평양 6월 8일발 조선중앙통신)5일 남조선신문 《한겨레》에 의하면 《자유한국당》패거리가 선거때마다 직접 감행한 여론조작행위가 폭로되였다.

2004년부터 2012년까지 《한나라당》소속 《국회》의원의 사무실에서 일하였던 직원에 의하여 이 사실이 밝혀졌다.
그는 2006년 지방자치제선거때부터 선거운동본부들에서 인터네트접속문제를 담당하군 하였다고 한다.
그는 증거물로 2011년 《한나라당》의 대표와 최고위원선거때 한 후보의 선거운동본부에서 일하면서 상황실장과 주고받은 통보문을 공개하였다.
그의 증언을 바탕으로 2007년 《대통령》선거때의 기사들을 확인한 결과 자동입력프로그람을 사용한 흔적들이 발견되였다.
특히 선거를 하루 앞둔 2007년 12월 18일 《련합뉴스》가 보도한 《신당 BBK막판 대공세》라는 제목의 기사에 반박하여 여러개의 가입자이름으로 리명박을 내세우는 글들이 올라있었다.
여론조작을 담당하였던 직원은 이 글들이 자기가 쓴것이며 지시를 받고 한것이라고 고백하였다.
신문은 이러한 사실을 전하며 《일반인에게는 낯선 기술이였던 이 프로그람을 한나라당이 적어도 2007년부터 선거에 일상적으로 활용해온 사실이 드러난 셈이다.》고 평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26781577@N07/14650634017/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