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조선중앙통신사 론평 일본세관당국의 물품압수는 반인륜적악행

(조선통신=도꾜)조선중앙통신사는 4일 《<대화>와 <인권>을 운운하는 일본의 진면모》라는 제목으로 된 다음과 같은 내용의 론평을 발표하였다.

세월이 흐르고 대세가 변하여도 일본반동들의 대조선적대행위는 조금도 달라지지 않고있다.
지난 6월 28일 일본세관당국은 조국을 방문하고 돌아가는 고베조선고급학교 학생들의 짐을 샅샅이 뒤지면서 조국의 가족, 친척들이 보내는 기념품은 물론 《조선》이라는 글자와 공화국기가 새겨진 운동복과 생활용품까지 압수하는 폭거를 감행하였다.
학생들이 소지한 물품들은 일본정부가 부당하게 가하고있는 대조선제재항목에도 해당되지 않는것으로서 밤 12시가 넘도록 학생들을 집에도 가지 못하게 박해하고 강제로 빼앗아야 할 아무런 리유도 없다.
천만부당한 탄압책동은 조선반도와 세계평화의 도도한 흐름에서 밀려나 외토리신세가 된자들의 히스테리적인 발작증세로서 재일동포들의 인권과 인도주의, 국제법을 란폭하게 유린한 용납할수 없는 야만행위, 반인륜적악행이다.
력대로 일본반동들이 총련을 대조선적대시책동의 첫째가는 과녁으로 삼고 그를 반대하는 모략과 탄압만행을 수없이 감행하였지만 이번과 같이 나어린 재일조선인학생들의 물건에까지 손을 대고 동심마저 란도질하는 비렬한 사건은 일찌기 없었다.
이로써 제놈들의 범죄적인 야욕을 달성하기 위해서라면 초보적인 인도주의와 인륜도 서슴없이 짓밟는 일본고유의 간악성과 도덕적저렬성, 세상에서 가장 더러운 인권유린국의 진면모가 다시금 낱낱이 드러났다.
바로 사건발생 하루전날 제네바에서 진행된 유엔인권리사회 회의에서 《일본에서는 정부의 묵인하에 재일본조선인들이 차별을 당하고있다.》는 우리 대표의 정당한 주장에 일본측은 《무근거한 주장》이라느니, 《일본에는 재일본조선인들을 차별하는것과 같은 법제도도 존재하지 않는다.》느니 하고 강변하면서 뻔뻔스럽게도 《호상불신을 극복할 용의가 있다.》는 요설을 늘어놓았다.
오늘 세계의 량심앞에서 일본은 할말이 있는가.
이것이 바로 앞에서는 《대화》를 운운하고 뒤에서는 《제재압박》을 떠들며 국제사회의 면전에서는 《인권옹호국》으로 행세하고 돌아앉아서는 온갖 민족차별적, 반인륜적악행을 일삼는 섬나라쪽발이들의 추악한 진면모이다.
존엄높은 우리 공화국의 해외공민들인 재일동포들의 자녀들에게 박해를 가한 일본반동들의 파쑈적폭거를 우리는 절대로 용서할수 없다.
일본반동들은 우리 인민의 치솟는 분노를 똑바로 보고 무도한 인권침해행위에 대하여 사죄하며 총련과 재일동포들에 대한 부당한 차별과 탄압책동을 당장 중지하여야 한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taver/15115573167/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