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남조선단체들 일본당국의 재일조선학생들에 대한 인권유린행위 규탄

(평양 7월 6일발 조선중앙통신)남조선인터네트신문 《통일뉴스》에 의하면 6.15남측위원회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통일위원회를 비롯한 224개의 시민사회단체들이 3일 서울의 일본대사관앞에서 재일조선학생들에게 감행한 일본당국의 인권유린행위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가지였다.

발언자들은 지난 6월 28일 북을 다녀간 고베조선고급학교 학생들이 일본에 도착하자 세관당국은 그들이 가지고간 기념품들을 비롯한 물품들을 모두 빼앗았다고 격분을 표시하였다.
학생들의 가방을 마구 검사하며 물품을 압수하는 반인권적인 행위에 학생들과 학부형들, 재일동포들이 항의를 들이댔지만 세관측은 무책임하고 불성실한 태도로 반응하였다고 단죄하였다.
그들은 일본정부가 재일동포학생들의 인권을 유린하고 직권을 람용하여 소중한 추억이 담긴 물품들을 압수한데 대해 진심으로 사죄하고 압수한 물품전량을 학생들에게 반환하여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기자회견에서 발표된 회견문은 그 어떤 리유도 한창 배우고 자라나는 아이들에 대한 차별을 정당화할수 없다고 주장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25061723@N00/6164502943/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