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남조선단체들 기무사령부의 해체 주장

(평양 7월 11일발 조선중앙통신)남조선에서의 보도들에 의하면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 기록기념위원회, 4.16련대, 민중공동행동, 시민사회단체련대회의 등 시민단체들이 9일 서울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고 기무사령부의 해체를 주장하였다.

발언자들은 기무사령부가 지난해 3월에 작성한 《전시계엄 및 합수업무수행방안》문건에는 《위수령》과 《계엄령》에 대한 구체적인 실행계획까지 세워져있었다고 격분을 터뜨렸다.
이것은 명백한 군사쿠데타이며 내란음모이라고 단죄하였다.
그들은 기무사령부는 여론조작과 《세월》호참사유가족, 시민들에 대한 사찰을 감행하였다고 하면서 이러한 불법행위들이 끈질기게 계속되고있다고 규탄하였다.
12.12숙군쿠데타와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류혈적인 진압을 주도한 보안사령부의 과거사를 보면 그 후신인 기무사령부를 쿠데타나 군의 정치개입과 떼여놓고 생각할수 없다고 말하였다.
기무사령부가 존재하는 한 군은 잠재적쿠데타세력이라고 락인하고 그것을 해체할것을 주장하였다.
기무사령부 불법행위관련자료의 전면공개와 《국회》청문회, 《국정》조사, 특별검사 등을 통해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쿠데타와 같은 엄청난 일을 기무사령부의 상층인물 몇명이 결정하였을수 없다고 하면서 그들은 당시 국방부 장관 한민구, 청와대 안보실장 김관진, 《대통령》권한대행 황교안을 철저히 수사할것을 요구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fljckr/1027460376/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