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남조선신문 기무사령부의 초불투쟁참가자 살륙획책에 대한 수사 주장

(평양 7월 13일발 조선중앙통신)남조선인터네트신문 《민중의 소리》가 12일 초불투쟁참가자들에 대한 살륙을 획책한 범죄행위의 내막을 철저히 수사할것을 주장하는 사설을 실었다.

사설은 《세월》호참사유가족들을 불법사찰한 기무사령부가 국민에게 총부리를 겨누는 범죄적계획까지 세운것을 단죄하였다.
기무사령부가 《세월》호사건에 조직적으로 개입하여 민간인들을 사찰하고 그와 관련한 정보를 보수단체들에 넘겨주어 맞불집회를 부추기는 등 정치에 개입하여왔다고 주장하였다.
기무사령부가 박근혜탄핵을 위해 초불투쟁이 벌어지던 시기에 이를 진압하기 위한 군사적모의까지 하였다고 지탄하였다.
기무사령부 전 사령관과 현 참모장이 누구와 공모하여 쿠데타계획문건을 작성했는가를 밝혀내는것이 이번 수사의 관건으로 되여야 한다고 지적하였다.
문건작성당시 직무정지상태였던 박근혜와 청와대 안보실장 김관진이 어떤 역할을 하였는지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고 사설은 지적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11401580@N03/6514531817/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