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로동신문 부활된 일본군국주의의 위험성 폭로

(평양 8월 7일발 조선중앙통신)7일부 《로동신문》은 개인필명의 론설에서 오늘 일본이 경제, 문화, 과학기술의 급속한 발전에 대해 떠들고있지만 그속에서 세계는 과거와 별로 다를바 없는, 군국주의가 판을 치던 어제날의 일본과 너무도 류사한 모습을 보고있다고 자료적으로 폭로하였다.

론설은 과거 일본군국주의자들의 야망이 앙심을 품은 현대판 군국주의자들에 의해 현실로 되여가고있다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지적하였다.
일본에서 군국주의는 망령으로 떠도는것이 아니라 실체로 존재하고있다. 군국주의가 정치, 경제, 군사, 문화를 비롯한 사회생활의 모든 분야에서 제도화되고있으며 그 사상은 수많은 일본인들을 중독시키고있다. 헌법개악은 군국주의국가를 조작하기 위한 마지막공정이라고 할수 있다.
헌법만 개악하면 일본군국주의는 재침의 길로 거침없이 내달릴수 있게 된다. 《문민》의 탈을 쓴 아베패당을 비롯한 일본의 반동보수세력이 바라는것은 과거 아시아대륙을 깔고앉아 강대함을 자랑하던 《대일본제국》의 환생이다.
일본군국주의는 아시아태평양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침략세력으로 자라났다. 세계는 아시아태평양지역에 엄청난 재난을 몰아올 일본군국주의의 위험성에 최대로 각성을 높여야 할것이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rnw/3486137292/

Related posts: